경찰청의 페이스북 이벤트가 ‘대림동 여경 논란’을 조롱하는 장으로 전락했다. 주취자에게 수갑조차 제대로 채우지 못했다며 이를 빗댄 2행시가 가장 많은 ‘좋아요’를 얻는가하면 여경을 혐오하는 단어들도 잇따라 오르고 있다.

경찰관 2명이 지난 13일 서울 구로구 한 술집 앞에서 취객 2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과정을 찍은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대림동 여경 논란이 시작됐다. 일부 모자이크. 영상 캡처

논란은 경찰청의 페이스북 페이지인 ‘폴인러브’가 21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진행하는 ‘경찰청이 인정하는 [ㅇㅈ은 뭐다] 이벤트’에서 시작됐다.

이벤트에 응모하려면 ①경찰청과 어울리는 ㅇㅈ단어 완성 ②인정으로 2행시 ③안전으로 2행시 중 1개를 선택해 댓글로 작성하면 된다. 경찰청은 오는 6월 5일 총 50명의 당첨자를 뽑아 32GB 용량의 순찰차 USB를 준다고 홍보하고 있다.


하루 동안 이벤트에는 13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경찰청은 경찰을 칭찬하는 댓글이 많이 달리길 기대했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했다. A씨가 쓴 2행시 댓글이 22일 오후 3시 현재 가장 많은 ‘좋아요’를 얻은 상태다.

A씨는 ‘안전’으로 2행시를 지으며 대림동 여경 논란을 비꼬았다.

안: 안돼요 국민여러분!,

전: 전 수갑 못 채우니 남자분 나오시라고요


A씨는 또 ‘인간’이라는 2행시에서 동영상 촬영자를 고소한 경찰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경 비하단어인 ‘치안중개사’를 쓰기도 했다.

인: 인수인계 해줄테니
간: 간보지 말고 도와줘봐봐 너고소(동영상 게시자, 업무방해 허위사실 유포)

현실. 일반인 수갑사용 경찰법위반 너고소
시켜서 제압하니 피의자 다쳐 너고소
도와주다 다친 내몸 책임전가 독박 쓰네
시민과 범죄자의 만남 치안중개사가 도와드립니다

두 번째로 많은 호응을 얻은 댓글은 ‘오전’ 2행시였다.

오: 오또케 오또케!
전: 전 그런 거 할 줄 모른닷 말이에욧!! (제목 여경)

오또케는 사건 현장에서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발만 구르는 여경의 모습을 비하하는 신조어다.

세 번째 호응이 많은 댓글은 민갑룡 경찰청장을 비판하는 내용이었다.

안: 안되겠어요!! 도와주세여!!
전: 전 여자라구요!! 민청장말대로 침착하고 지적대응이라구요!

인: 인간적으로 운동능력보고 경찰 채용하면 운동선수가 해야합니다
정: 정말입니다-민경찰청장

네티즌들은 경찰청의 페이스북 이벤트에 오른 댓글에 큰 관심을 보였다. 다른 커뮤니티의 네티즌들은 “이벤트가 곧 삭제되겠군” “장원급제급” “USB 50개는 다 드리고 이벤트 종료하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