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전 6시55분께 광주 동구 대인동 대인시장 내 한 상가에서 불이 나 건물 3층에 있던A(61)씨와 부인 B(58·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또 3층 실내 10㎡가 모두 탔으나 불이 주변 상가로 번지지는 않았다. 광주 동부소방 제공

광주시 동구 대인시장의 한 건물에서 발생한 불로 부부가 사망한 사고 관련, 경찰과 소방당국은 아내가 남편을 구하려다 함께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불은 22일 오전 6시55분쯤 대인시장 내 한 수산물 상점 건물에서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약 10분 만에 진화됐으나, 건물 3층에 거주하던 A씨(61)와 부인 B씨(58)가 숨졌다.

경찰은 부부가 살던 3층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불은 3층 실내 10㎥를 모두 태웠지만 주변 상가로 번지지는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에 화재 사실을 신고한 상인 C씨는 “몸도 아픈 아주머니가 남편을 구하려고 불타는 집 안에 뛰어든 것 같다”고 이날 연합뉴스에 밝혔다. C씨는 A씨와 B씨가 금실 좋은 부부였다며, B씨가 “불이야”라고 소리를 질러 상인들에게 화재 사실을 알린 뒤 남편을 구조하려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C씨도 “불이야”라는 비명을 듣고 가게 밖으로 대피했다고 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 부부 시신은 화재 진압 후 집 안을 수색하던 소방대원에 의해 발견됐다. 이들 부부는 화장실 안쪽에 나란히 쓰러져 있었는데, A씨는 얼굴에 헝겊을 덮은 채 천장을 바라본 자세로 누워있었고 B씨는 그 옆에 엎드려 있었다.

건물 2층에서 자고 있던 A씨 아들은 소방대원이 깨워 구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