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은 자사의 유방암·위암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트주맙)에 대해 브라질 국가위생감시국의 판매허가를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브라질 내 적응증은 조기 유방암과 전이성유방암, 전이성위암 등이다.

허쥬마의 오리지널 의약품은 제넨텍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허셉틴’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브라질 의약품시장의 80%가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입찰 시장이기 때문에 바이오시밀러의 시장 진출에 매우 유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