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는 오는 9월 말까지 여름철 온열질환자 발생에 대비해 경기북부 폭염구급대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조인재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장은 북부 11개 소방서 79개 구급대를 폭염구급대로 지정하고 차량에 얼음조끼 등 9종 5000여점의 폭염장비와 응급물품을 비치하는 한편 폭염구급차 부재를 대비해 예비출동대(펌프차량)도 지정했다.

북부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경기북부 폭염구급대를 운영, 즉각적인 응급처치와 병원이송으로 온열질환자 127명의 소중한 생명을 지켰다.

질환 유형별로 살펴보면 열탈진이 63명(49%)으로 가장 많았고, 열사병 24명(19%), 열실신 21명(16%) 순으로 확인됐다.

발생시간대는 오후 3시~6시 사이에 43명(33%)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오후 12시~3시 사이가 29명(22%)로 그 다음을 차지했다.

정재현 북부소방재난본부 구급팀장은 “올 여름에도 기온이 높고 폭염일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환자를 즉시 시원하고 환기가 잘되는 곳에 옮긴 후 젖은 물수건이나 얼음주머니 등을 이용해 체온을 낮춘 다음 119에 신고해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고 행동요령을 설명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