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열린 '국민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 출정식에서 백팩을 메고 있다. 뉴시스


여야 4당 대표가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유일하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불참한다.

23일 각 당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민생대장정’으로 전국을 돌고 있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불참 의사를 밝혔다. 대신 조경태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을 추도식에 보내 예를 표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22일 “황교안 대표가 마땅히 추도식에 참석해야 하나 현재 진행 중인 민생투쟁 대장정 일정으로 불가피하게 참석할 수 없게 됐다”며 “이에 조경태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참석시켜 예를 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의원 60여명이 참석한다. 문희상 국회의장도 자리한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도 참석하는 가운데, 김경수 경남지사는 항소심 재판 일정으로 오지 못한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도 참석한다. 노 전 대통령과 재임 시절이 겹치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한다.

전날 모친상을 당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이날 추도식에 오지 못한다.

추도식은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장의 사회로 진행된다. 추도식에는 아내인 권양숙 여사가 참석하고, 유족 대표로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가 인사말을 준비했다. 부시 전 대통령과 문희상 의장, 이낙연 총리의 추도사도 예정돼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