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27)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한 남성에게 벌금 184파운드(약 27만원)가 부과됐다.

가디언 등 영국 언론은 23일(한국시간) “런던 치안법원이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한 중년 남성에게 벌금 184파운드 판결을 내렸다”고 소개했다.

법원은 또 “혐의를 시인한 남성에게 축구장 출입을 금지하는 것은 지나치다”며 토트넘 구단이 요구한 축구장 출입 금지 조치에 대해서 기각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10월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카라바오컵 16강이 끝난 후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인종차별 발언을 들었다. 한 중년 남성이 손흥민의 차량에 접근해 “혹성탈출 DVD가 있느냐”고 말한 것이다. 아시아계 이민자들이 길거리에서 불법 복사한 DVD를 판매한다는 조롱이 담긴 발언이었다. 이날 경기는 손흥민의 2골로 토트넘이 3대 1로 승리한 날이었다.

다른 팬이 이 모습을 영상으로 남기면서 축구팬들에게 알려졌다. 그러나 184파운드 벌금은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여론이 우세하다. 경기장 안에서 인종차별이 일어났다면 구단에 상당한 액수의 벌금을 물리거나 몰수 경기 조치 등이 이뤄질 수 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