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전 세종시 한 음식점에서 출입기자단과 간담회 도중 질문을 들으며 머리를 만지고 있다. 뉴시스

3기 신도시 개발을 두고 1·2기 신도시 지역 주민은 물론 3기 신도시 예정지 주민들까지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당근책’을 내놨다. 핵심은 교통 인프라 확충이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3일 정부세종청사 인근 식당에서 출입 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수도권 서북부 1·2기 신도시 보완 방안’을 발표했다.

최근 국토부는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지구 등 3기 신도시 예정지를 추가 발표한 뒤 1~3기 신도시 주민들 사이에서 신도시 지정 철회 요구 등 부정 기류가 확산됐다. 특히 김 장관의 지역구인 일산의 부동산 시장이 3기 신도시 발표로 직격탄을 맞으면서 가장 크게 반발했다. ‘제갈현미 읍참일산’이라는 말도 나왔다. 제갈량이 대의를 위해 자신이 아끼는 신하 마속의 목을 쳤다는 뜻의 ‘읍참마속’을 빗댄 표현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날 김 장관이 어떤 당근책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렸다.
김 장관은 “오늘 일산을 포함한 수도권 서북부 지역의 광역교통대책을 말씀드리는 것에 대해 많은 고민이 있었다”며 발표를 시작했다.
이어 “신도시의 기본은 집을 잘 짓는 것이다. 여기에 교통과 일자리, 교육, 육아, 여가까지 고려했다”며 “그러나 1, 2기 신도시 중에서도 특히 수도권 서북부 지역은, 생활여건은 쾌적한 반면 교통인프라가 충분치 않고 특히 철도망이 분절적으로 이루어져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고 설명했다.

일산에서 출퇴근을 하는 자신의 경험담도 털어놨다.
김 장관은 “새벽 6시 출근해서 밤 10시에 퇴근하는데 자유로 엄청 막힌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한 내용도 교통에 집중됐다.
김 장관은 “수도권 서북부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 국회의원들, 지자체와의 협의를 토대로 여러 가지 대책을 구상하고 준비했다”며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광역교통계획의 추진 현황을 토대로, 수도권의 전반적인 광역교통망 보완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단 정부는 일산 등 수도권 서북부 지역의 광역교통개선을 위해 GTX-A 노선을 2023년 말까지 차질 없이 개통할 계획이다.

김 장관은 “착공을 위한 사전작업이 끝났기 때문에 빠르면 이달 말, 늦어도 다음달 초에는 실제 착공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인천 2호선은 불로지구부터 일산역까지 12㎞를 연결하고 대곡~소사 전동열차는 혼잡도가 가장 높은 일산-파주까지 연장운행한다. 서울지하철 3호선도 고양시 서북부 지역을 거쳐 파주 운정까지 연장하는 사업을 조기에 추진하기로 했다. 고양선을 신설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은평 새절역과 고양 시청역간 운행하는 고양선은 창릉신도시 입주민들의 교통분담금으로 건설하는 만큼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강선은 방화 차량 기지 등의 문제를 지자체간 합의하면 최적 노선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포도시철도도 올 7월 말에 차질 없이 개통하고 인천 1호선을 검단까지 연장하는 사업도 내년 상반기 중 착공해 2024년까지 개통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 같은 과정을 거치면 그동안 단절됐던 검단·김포·일산이 GTX-A를 중심으로 연결되고 경의중앙선과 서울 지하철 3호선, 김포도시철도, 공항철도 등 동서 방향으로 구축된 노선들이 남북으로 이어져 수도권 서북부 교통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