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의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는 막말성 발언에 당 시니어그룹이 들고 일어섰다. 이들은 “하 최고위원의 노인 폄훼·민주화 운동 모욕 발언을 규탄한다”며 “최고위원직과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학규 대표가 연일 퇴진파의 총공세에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당권파 측에 우호적인 당내 세력이 하 최고위원의 막말성 발언을 빌미로 역공을 펼치는 모양새다.

바른미래당 울산시당 윤인식 수석대변인은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하 최고위원의 ‘흔하디흔한 민주화 운동가’라는 자조적 폄하 발언과 ‘나이가 들면 그 정신이 퇴락한다’는 발언은 정치인으로서의 자질은 물론, 인격과 판단력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반증”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피가 거꾸로 솟는다”며 “하 최고위원 발언의 취지가 어디에 있든 민주화 운동에 헌신하고 희생하신 분들의 명예와 인생을 열심히 살아온 어르신들의 인격을 싸잡아 모독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기자회견에 함께한 이명문 바른미래당 시니어위원회 부위원장은 “애미된 입장에서 한 말씀을 드리고자 나왔다”며 “이건 안되겠다 싶어 하 최고위원에게 언행 좀 조심하고 품격있는 말을 하라고 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 최고위원이 제 자식이었다면 귀싸대기라도 때려가며 ‘똑똑한 것보다 먼저 인간이 돼라’고 가르쳤을 텐데..”라며 “어르신들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하 최고위원은 전날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내면의 민주주의가 가장 어렵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며 손 대표 면전에서 막말성 발언을 했다. 손 대표는 회의 직후 “정치에도 지켜야 할 예의가 있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당 안팎에서 ‘노인 폄훼’ ‘인격 모독’ 논란이 일자 하 최고위원은 발언을 한지 하루 만에 “손 대표를 직접 찾아뵙고 사과 드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