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신영이 ‘애기얼굴 어플’로 불리는 스냅챗 베이비필터를 이용해도 변화 없는 모습에 의아함을 드러냈다.

김신영은 23일 인스타그램에 현재의 얼굴을 아기처럼 합성해 주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촬영한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이 앱을 이용하면 코와 입 부위 등 하관을 짧고 통통하게 만들어줘 ‘동안’으로 변신할 수 있지만, 김신영의 얼굴은 평소와 다를 바 없어 보였다. 김신영도 “(지금과)비슷하다”고 적었다.


연예계 동료들도 비슷한 반응을 남겼다. 가수 손승연은 “그냥 언니다. 귀엽다”고 동조했고, 그룹 옥상달빛의 김윤주도 “사귀자”는 댓글로 외모를 칭찬했다. 가수 별도 “그냥 너다”고 했다. 그러나 가수 딘딘은 “형님같다”며 놀렸다.

가수 아이유가 24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애기얼굴 어플 사진에도 “달라진 게 없다”는 비슷한 반응이 이어졌다.



연예계뿐만 아니라 일반인 인스타그램을 휩쓸고 있는 일명 ‘애기얼굴 어플’은 미국의 모바일 메신저 스냅챗의 합성 서비스로 원래 이름은 베이비 필터다. 아기 얼굴로 바꿔주는 기능인데 아기라는 표준어보다 애기라는 말로 더 넓게 쓰인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