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언 몬스터’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소아 뇌종양 기금 모금을 위한 이벤트에 참여해 날계란을 맞았다.

LA 다저스 저스틴 터너는 24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다저스 동료들과 함께 한 크랙 캔서 챌린지(crack cancer challenge) 영상을 올렸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크랙 캔서 챌린지는 소아 뇌종양 인식 개선과 기금 모음을 위한 이벤트로, 상대의 머리에 날계란을 친 뒤 다음 참가자를 지목하는 방식이다.

터너는 다저스 동료들과 이벤트를 함께 했다. 샤워장에 모인 다저스 선수들은 서로에게 날계란을 맞고도 함박웃음을 지었다.

류현진은 작 피더슨에게 맞았다. 류현진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강정호를 지목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옆에 있던 리치 힐의 머리에 계란을 내리쳤다.

터너는 영상과 함께 “소아 뇌종양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팀 동료들과 참여했다”라며 “뇌종양과 싸우는 아이들을 위한 지원을 부탁한다”라는 글을 남겼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