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사진) 신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4일 "혁신 소외 계층에 대해 정부가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혁신 성장과 이로 인해 뒤처지는 계층에 대한 배려 문제로 이재웅 쏘카 대표와 설전(舌戰)을 벌인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궤를 같이 한 발언이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기자실을 방문해 “올해 정부 정책에서 주안점을 두는 부분은 혁신 성장”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혁신에만 너무 치중하면 소외되는 분들을 궁지로 몰아갈 수 있다.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을 쓰지 않으면 무게 중심이 잡히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혁신 과정에서 피해를 입는 계층을 고려하지 않으면 결국 혁신 성장의 발목을 잡게 될 것”이라며 “정부뿐 아니라 우리 모두의 과제”라고 덧붙였다.

손 위원장은 금융 부분의 혁신에 대해서는 “다행히 금융에선 혁신으로 피해를 보는 계층이 대형 금융사인 경우가 많다”며 “금융업계가 위협감을 느낄 정도로 혁신이 잘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혁신 금융서비스에 대해서 소외되는 고령층이나 장애인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자영업자와 한계채무자의 채무조정 문제도 더 구체화하고 발전시키는 데 노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