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소유(사진)가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목사)과 함께 아프리카 우간다를 찾아 노래로 희망을 전했다. 소유는 우간다 수도 캄팔라의 5대 빈민촌 중 하나인 ‘카탕가(Katanga)’의 보육원을 찾았다. 가난 등을 이유로 부모에게 버림받고 거리를 전전하던 40여명의 아이들이 모인 곳이다. 보육원을 찾은 소유에게 환영 공연을 선보인 아이들은 “노래하거나 춤출 때만큼은 힘든 기억보다는 행복한 일만 떠오른다”며 “노래로 마음의 상처를 치료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들의 가슴 아픈 사연을 들은 소유도 노래 선물을 준비했다. 아프리카로 오기 전부터 조영수 작곡가와 함께 준비한 ‘아이 해브 어 드림(I have a dream)’이다. 또 현장에서 만난 아이들에게 노래를 가르쳐주고 빈민가 주민들을 초청해 합동공연을 펼치며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소유는 “아이들이 노래 가사를 외우고 연습하는 과정에서 꿈과 희망을 마음속에 새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가 아이들의 꿈을 응원해준다면 아이들은 희망으로 답할 것“이라며 “아이들의 꿈이 담긴 노래가 계속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소유의 아프리카 봉사활동기는 24~25일 SBS 희망TV를 통해 방송된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