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은 포항 영일만 이산화탄소 저장실증(CCS) 연구와 관계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포항지진 관련성 조사단(한국지구물리·물리탐사학회)은 24일 오후 서울대 엔지니어하우스 대강당에서 발표회를 열고 “포항 영일만 CCS 연구와 지진과의 관련성을 보여주는 증거는 찾을 수 없다”며 “포항 지진의 원인이 아니다”고 밝혔다.

CCS는 화석연료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압축해 바다 깊숙한 땅 속에 주입·저장하는 기술이다. 온실가스 배출을 막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정부는 2013년 8월 포항 해상(영일만)과 육상(장기면)에 각각 이산화탄소 저장 시설을 구축하는 실증 사업을 시작했다. 2017년 3월 영일만에 약 100톤의 이산화탄소가 시험 주입됐는데, 그해 11월 포항 지진이 발생하면서 이후 사업은 모두 중단됐다. 포항 지진의 원인으로 포항 지열발전소의 물 유입 때문 지목된 가운데, CCS 연구 과정에서 있었던 이산화탄소 주입도 지진 발생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었다.

이번 조사의 책임자인 김형수 중원대 교수는 “국내외 자문을 활용한 분석에서도 CCS 프로젝트가 포항 지진을 야기할 가능성은 매우 낮았다”고 설명했다. 조사단은 보고서에서 “증거가 없다는 것이 절대적으로 관련이 없다는 것을 뜻하지는 않지만, 포항 영일만 이산화탄소 저장실증 연구 사업이 포항 지진의 원인이 될 수는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포항 지열발전소 부지 안전성 검토 태스크포스(TF)는 24일 포항시청에서 2차 회의를 열고 지열발전소 안전성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지열발전소 부지 활용 방안 등이 논의됐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TF 3차 회의는 오는 6월 20일 열릴 예정이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