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화면캡처

소말리아 파병을 떠났다 6개월만에 귀국한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 도중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배를 정박하는 홋줄이 끊어져 전역을 한달 앞둔 해군 병장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귀국 환영 행사에 참석한 가족이 이를 목격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24일 오전 10시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부두에 6개월간 임무를 수행하고 돌아온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이 입항했다. 장병은 차례로 하선해 가족과 포옹을 하며 반가움을 나눴다.

15분 뒤쯤 최영함 선수 쪽 갑판에서 ‘펑’ 소리가 났고 장병 5병이 그대로 쓰러졌다. 배가 정박할 때 부두와 배를 연결하는 밧줄인 홋줄이 순식간에 터지면서 이들을 강타했다. 당시 부두에는 장병의 가족, 지인, 부대 관계자 등 800여 명이 참석해 있었다.

오전 10시 32분쯤 사상자의 신원이 알려졌다. 이중 얼굴을 심하게 다친 최모(22)병장은 현장에서 군의관에게 응급조치를 받은 후 민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는 최 병장의 아버지로 추정되는 이가 오열을 하면서 구급차에 동승해 그의 곁을 지켰다.

최 병장은 전역 1개월을 남기고 참변을 당했다. 뉴스1에 따르면 최 병장은 주한미해군에 근무하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려서부터 해군을 동경했다고 전해졌다. 해군 입대 후 함정 근무와 해외 파견을 지원했다. 동료 장병들은 그가 어려운 일에도 솔선수범했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도 입항 후 홋줄 마무리 작업을 수행하다 변을 당했다.

부상자는 모두 청해부대 최영함 갑판병과 소속이다. 20대 상병 3명, 30대 중사 1명이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