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캡처

밴드 잔나비의 멤버 최정훈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접대한 사업가의 아들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때문에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잔나비와 최정훈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SBS 8시 뉴스는 김 전 차관에게 접대한 혐의를 받는 사업가 최모씨가 사기와 횡령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유명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인 아들을 포함해 최씨의 두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고 2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3년 전 부동산 시행업체를 설립, 1년 만에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개발 사업권을 따냈지만 교통분담금을 내지 못해 사업권을 박탈당할 위기에 처했다. 지난해 8월 또 다른 부동산 시행사인 A사에 사업권 등을 1000억 원에 파는 계약을 체결했다.

A사는 교통분담금 17억 원을 대납하고 사업권을 유지했다. 그러나 사업의 세부 내용이 최씨의 설명과 크게 달랐다고 주장했다. 계약 5개월 전 사업권을 팔지 말도록 한 법원의 가처분 결정이 있었다는 사실을 최씨가 숨겼다고 A사는 주장했다. 최씨는 또 계약금 15억원을 회사 계좌로 받는 대신 수표로 가져가 빼돌렸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A사는 최근 최씨를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했으며 투자자들의 소송도 이어지고 있다.

유명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인 아들을 포함해 최씨의 두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최씨 회사의 1, 2대 주주로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한 흔적이 있다. 최씨는 두 아들 이름으로 주식을 명의신탁한 것일 뿐 아들이 경영에 개입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최씨는 또 15억 원은 최근 사망한 또 다른 공동대표가 받아간 것이며 A사가 오히려 계약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계약을 해지했다고 반박했다.

SBS는 최씨의 아들이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네티즌들은 뉴스 속 모자이크 처리된 집과 소속사 페포니뮤직으로 추정되는 모자이크 사진을 근거로 ‘유명 밴드 보컬로 활동 중’이라는 아들이 잔나비의 최정훈이라고 추측했다.

최정훈은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자신의 집을 공개했었다. 당시 공개됐던 최정훈의 집과 SBS가 보도한 최씨의 집 전경이 유사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같은 날 밴드 멤버 유영현이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탈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에서 최정훈까지 논란에 휩싸이면서 밴드 잔나비가 뜨거운 감자로 급부상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