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래(53) 전 한나라당 의원이 25일 오전 8시 5분쯤 경남 함안군 법수면에 있는 친형의 집 사랑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 전 의원의 현역의원 시절부터 함께 하던 보좌관이 이날 오전 일정을 위해 사랑채를 방문했다가 숨져 있는 그를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보좌관은 전날에도 조 전 의원과 정상적으로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고, 현장에서 노끈이 발견된 점 등을 이유로 신변 비관 가능성을 두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조 전 의원은 18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경남 정무부지사와 정무특별보좌관, 제10대 경남개발공사 사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경남 창원시장 후보로 출마했지만 2위로 낙선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