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V라이브 방송 캡처

밴드 잔나비 멤버 유영현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였던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유영현의 학교폭력 논란은 24일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의 폭로글에서 시작됐다. 글쓴이는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가해자인 멤버가)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내 얼굴에 씌웠다”며 “사물함에 장난을 치는 건 기본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항상 눈에 띄지 않게 조심히 다녔고 눈이라도 마주칠까봐 땅만 보고 다닌 기억뿐”이라며 “도저히 학교에 다닐 수 없어 전학을 가고 정신치료도 받으며 살았다”고 호소했다.

논란이 일자 유영현은 같은날 소속사 페포니뮤직을 통해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페포니뮤직은 보도자료를 통해 “유영현은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다. 유영현은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승승장구하던 잔나비 멤버 유영현의 충격적인 과거가 드러나자 팬들은 분노했다. 이어 최근 유영현이 V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했던 발언이 재조명되기 시작했다.

당시 방송에는 유영현과 최정훈이 등장해 학창시절 이야기를 나눴다. 팬들의 실시간 댓글을 보던 최정훈은 “저희 그런 불량학생 아니었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유영현이 “불량학생 절대 아니다”라며 손사래를 치자 최정훈은 “진짜 여러분 앞에서 정정당당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영현 논란이 불거진 24일에는 팬들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최정훈을 둘러싼 의혹까지 등장했다. 최정훈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접대한 사업가 아들이라는 내용이다.

최정훈은 25일 이 의혹에 대해 해명하면서 유영현 논란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그는 “유영현 사건에 대해서는 저희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음악 하나만 바라보고 긴 여정을 숨차게 뛰어왔기에 뒤를 돌아볼 시간을 갖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리더로서 잔나비를 대표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