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문재인 대통령 이후 국가 운영을 책임질 인물에 대해 “자원하는 분이 많이 계시고 거론되는 모든 분이 훌륭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분들 중 대통령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25일 전파를 탄 광주MBC ‘김낙곤의 시사 본색’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특집 방송에서 “자연인으로서 장단점도 봐야 하지만 어떤 철학과 정치 목표, 문화를 가진 세력이 집권하느냐가 일차적으로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많은 분이 리더에게 기대를 하지만 집권은 세력이 하는 것”이라며 “우리의 시대정신은 민주주의, 서민·중간층 삶을 개선하는 경제발전과 소외된 지역 없는 균형 발전, 한반도 평화·공존·번영 등 3가지”라고 주장했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 선거제 개혁안 등 신속 처리 안건(패스트트랙)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검찰 스스로 권력기관으로서 자정을 요구하면서 동시에 공수처법을 추진했는데, 제가 국회에서 보니 검찰이 의원들에게 로비하니 진도가 나가지 않더라”며 “(공수처법에) 반대해온 정치 세력이 9년 집권하고 다수 의석을 가지다 보니 그 상태에서는 불가능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자유한국당이 하는 일은 보수 정당 집권 기간에 논의조차 되지 않고 지나갔던 사실을 잘 설명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됐으니 중간에 협의만 잘되면 더 빨리 처리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여론조사에서 국민 80% 이상이 찬성한 법률을 못 하게 시간 끄는 건 한국당에도 좋을 게 없으니 총선이 임박해 입법 내용에 물을 더 타서라도 통과될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선거제 개혁에 대해서는 “하얀 구두, 까만 구두 중 하나를 고르라는 게 아니고 다양한 디자인을 놓고 고르자는 것”이라며 “절반 짜리 연동형 비례대표지만 패스트트랙에 올라탄 것만 해도 좋다”고 평가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