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잔나비 멤버 최정훈의 엄마라는 네티즌의 글이 등장했다. 글엔 “진실을 믿고 기다려 달라”는 부탁이 담겼다.

온라인 음악 서비스 사이트 멜론 홈페이지 잔나비 정규 2집 앨범 ‘전설’ 댓글 창엔 “잔나비 보컬 최정훈 엄마입니다”로 시작되는 글이 25일 올라왔다. 글에는 “어제 하루는 인생에서 가장 긴 하루였다. 이런 일들이 일어나 마음이 너무 아팠다”는 심경이 담겼다.

글에는 또 “그동안 잔나비 아이들이 부모에게 보여준 음악에 대한 열정과 진실한 태도를 보며 우리 아이들이지만 젊은 날 삶에 대한 멋진 집중에 존경심마저 갖게 됐다”며 “이 젊은이들에겐 지난 7년은 음악밖에 없었고 힘들었지만 행복해 보였다”고 했다.

“어제 나는 나의 아이들에게 ‘모든 게 운명이니 모두 받아들이자…그리고 우린 차분하게 진실을 말하자… 지금 이렇게 떠도는 말도 안 되는 음모(아빠 사업 건에 관한 거짓 정보를 여기저기 제보하는 나쁜 사람들)들을 밝히면 된다’고 얘기했다”고 한 글쓴이는 “내가 이곳에 쓸 수 있는 건 한계가 있다. 그 나쁜 사람들의 이야기만 보고 화가 나신 것을 잠시 내려놓으시고 잔나비 보컬 최정훈 엄마의 진실을 믿고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오직 음악만을 위해 잔나비 이름으로 7년이란 긴 시간을 달려온 젊은이들의 모습을 믿고 잠시 분노의 펜을 내려놓아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한 글쓴이는 “꼭 진실을 보여드리겠다.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24일 SBS뉴스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 수사를 받은 최모씨가 사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유명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인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보도 당시 자료 화면으로 최씨의 집과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뮤직 로고로 추정되는 이미지가 모자이크 처리된 채로 전파를 탔다. 이후 최씨의 아들이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이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최정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해명글을 올렸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