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념일을 맞은 여자친구에게 신형 스마트폰을 선물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길거리에서 뺨을 맞은 중국 남성의 영상이 화제다.

지난 22일 쓰촨성 다저우시 시내 한복판에서 한 중국인 남녀가 떠들썩한 사랑싸움을 벌였다. 영상 속의 남녀는 도로 한복판에서 큰 소리로 다투는가 싶더니 여성은 갑자기 남성에게 일방적인 구타를 시작한다. 분에 못이긴 여성은 남성에게 뺨을 52대나 연거푸 때린다. 여성의 뺨 세례를 그대로 다 맞은 남자는 가만히 서 있기만 할 뿐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는다.


이 커플의 소란에 주변 행인들은 멈춰 서서 해당 장면을 촬영했다. 이후 한 주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지만, 여성은 소리를 지르며 남성의 뺨을 때리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현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도 여성의 화는 가라앉지 않은 상태였으며, 인도에서 통행이 어려울 만큼 큰 소란으로 번졌다. 경찰이 여성을 연행하려 했으나, 남자친구는 “기념일에 여자친구가 원하는 선물을 준비하지 못해, 내가 잘못한 것이 맞다. 우리 일이니 알아서 잘 처리하겠다”라며 경찰을 말렸다고 한다.


이후 경찰은 현장에서 두 사람을 타이른 뒤 돌려보내고 구경꾼들을 해산시켰다. 영상이 퍼지면서 여성에 대한 비난이 일었다. 이 커플은 중국 시나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여성은 중국의 기념일 중 하나인 ‘고백데이’에 신형 스마트폰을 선물로 기대했지만, 받지 못했기 때문에 화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5월 20일은 중국의 ‘고백데이’로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하거나 연인들은 이날 선물을 주고받는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김도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