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최종근 하사(왼쪽)와 최 하사 여동생이 해군 페이스북에 남긴 댓글. 뉴시스/ 페이스북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 중 홋줄 사고로 숨진 고(故) 최종근(22) 하사의 여동생이 25일 해군 공식 페이스북에 댓글을 남겼다. 여동생 최모씨는 “이제는 힘들게 말고 편안하게 있어 달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최씨는 “이거 거짓말이라고 해주면 안 되냐. 1년 반 만에 보는 건데 믿기지 않는다”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오빠한테 할 말도 많고 들을 말도 많은데 이제 못하고, 못 듣는 거냐”면서 “나보고 조심히 귀국하라더니, 오빠도 조심히 복귀한다더니 나보고 어떻게 살라고”라고 말했다.

이어 “제발 기적처럼 사는 사람들처럼 오빠가 그 기적이 되면 안 되냐고 빌었는데, 그 차갑고 딱딱한 몸을 만지고 나니 이제 그런 희망마저 못 가진다”면서 “진짜 오빠 없는 거냐, 아니라고 해달라”고 덧붙였다.

최씨는 “마지막으로 보는데 눈도 한 번 못 뜨고. 우리가 그렇게 소리 질렀는데”라며 “이제는 힘들게 말고, 우리 걱정하지 말고 편안하게 있어줘”라고 했다. 또 “오빠를 잃은 게 아니다”면서 “늘 힘들 때, 보람찰 때 오빠 생각하고 오빠한테 말해주겠다. 꼭 들어달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페이스북

최 하사의 지인들도 댓글로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고 있다.

“종근아. 네가 축구 좋아해서 내가 맨날 데리고 나가던 게 엊그제 같은데. 너 같은 착한 후임은 없을 거다. 정말 마음이 아프다.”

“오늘 얼굴 보고 오니까 여전히 잘 생겼더라. 다음 주에 부산 와서 맛집 다 접수하겠다며 찾아놓고 기다리라고 당부하던 너를 액자로밖에 못 봐서 가슴이 너무 아프다.”

“항상 밝던 네 모습이 아직 눈에 선하다. 출항 전에 더 못 도와줘서 미안해. 그리고 항상 먼저 다가와줘서 고맙다.”

“종근아 오늘 너 보러 많은 친구들이랑 선생님들이 다녀갔어. 아버지께서 많이 자랑스러워하시더라고. 오늘 봤지만 아직도 보고 싶고, 마지막까지 지키고 갈게.”

25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엄수되고 있는 청해부대 고(故) 최종근 하사 장례식에서 해군 장병들이 경례를 하고 있다. 해군 제공

청해부대 최영함 소속으로 6개월간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파병임무를 수행한 최 하사는 지난 24일 귀국했다. 그는 이날 오전 10시15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서 열린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 도중 함 선수 쪽 갑판에서 끊어진 홋줄에 맞는 사고를 당했다. 곧장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끝내 심정지 판정을 받았다. 군인 4명도 부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최 하사는 주한 미 해군에 근무하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해군 복무를 동경했다고 한다. 2017년 8월 해군에 입대한 그는 늘 솔선수범하고 어려운 일에 앞장서는 모범 수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해부대 파병 임무도 최 하사가 자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하사는 파병 후 돌아오면 전역이 1개월밖에 남지 않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함장과 직접 면담까지 하며 임무에 합류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바에 따르면 최 하사는 사고 당시 다른 승조원들과 함께 둘레 7인치(17.78㎝)의 홋줄 장력을 맞추는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었다. 홋줄이 터진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최 하사의 장례는 25일부터 해군작전사령부장(葬)으로 엄수되고 있다. 영결식은 27일 오전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안장식은 27일 오후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