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행정 경험도 없는 최순실보다 못하다. 최악의 국정”이라고 맹비난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 탈당 후 자유한국당이 연 장외 집회에 잇따라 참석하는 등 보수 정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아이러니하게도 비선실세 최순실씨보다 못한 지금의 국정을 보면서 대한민국은 아예 국민들한테 간섭하지 말고, (국민들을) 내버려 두면 더 잘살겠다는 자조 섞인 말조차 나올 지경”이라며 “지금의 경제 파탄은 문 대통령과 청와대 집권 세력의 엉터리 ‘경제실험’이 초래한 측면이 크다. 그게 없었더라면 지금만큼 나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 의원은 “과거 박근혜 정권이 잘한 게 아니란 것은 온 국민들이 다 알고 있다. 하지만 과거 정권의 문제가 지금 우리의 삶을 위협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권은 살아있는 정권으로서 우리 삶을 피폐하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북한의 잔인한 독재자인 김정은 편에서 미국 등 동맹국과의 공조에 균열을 일으키고 있다”며 “우리 국민들은 최순실이 어찌 됐든, 우리 삶에 영향을 미치는 문재인 정권의 포퓰리즘과 무능한 외교에 더욱더 분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거사에 매몰된 무능한 문재인 정권을 견제하고 새로운 대안을 모색할 때”라며 “문 대통령 본인도 과거 (박근혜 대통령을 향했던) 국민들의 원성이 지금은 본인을 향해 있다는 것을 되새겨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