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학교폭력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밴드 잔나비가 숙명여자대학교 축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숙명여대 총학생회는 지난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잔나비와의 축제공연 계약이 위약금 없이 해지되었다고 알렸다.

총학생회는 계약 해지 이유에 대해 “숙명인들에게 휴식을 제공하는 시간으로 꾸려질 축제에 학교폭력 가해자가 소속됐던 아티스트가 참여한다는 사실이 많은 숙명인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할 수 있다”면서 “축제의 목적이 퇴색될 우려가 있다는 결론이 도출됐다”고 밝혔다.

잔나비는 오는 31일 숙명여대 축제 ‘청파제’의 공연 무대에 설 예정이었다. 공석을 대체할 가수로는 ‘윤하’가 확정됐다.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으로 지난 24일 자진 탈퇴한 잔나비 멤버 유영현(좌), 리더 최정훈. V라이브 방송 캡처

잔나비는 두 가지 논란에 휩싸여 있다.

먼저 멤버 유영현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였던 사실이 드러났다. 유영현은 논란 끝에 지난 24일 그룹에서 자진 탈퇴했다.

같은 날 리더 최정훈도 세간의 입도마에 올랐다. 그의 아버지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향응 및 접대를 했다는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최정훈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버지와 그 사람(김학의)은 내가 태어나기 전부터 가까운 친구 사이였다는 것만 안다”며 “난 어떠한 혜택도 받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백승연 인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