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인스타그램, 온라인커뮤니티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의 학교 폭력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효린 측이 명예훼손 책임을 묻겠다며 강경 대응하고 나섰지만, 피해자들의 카카오톡 메시지가 등장하는 등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효린을 둘러싼 논란에 불을 지핀 건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올라온 폭로글이다. 15년 전인 중학교 시절 3년 내내 효린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는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 빼앗고 온갖 이유를 대며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효린이 가수가 됐다는 소리를 듣고 놀랐다”며 “SNS 메시지를 통해 사과하라는 장문의 글을 보냈지만 답장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무슨 이유에서인지 A씨의 글은 모두 삭제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허위 글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1차 입장을 밝혔던 효린 측도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을 느낀다.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이에 A씨는 “네이트에서 내 IP를 차단시켰다”는 댓글을 달아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또 다른 피해자와 나눈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를 공개했다. 여기에는 서로의 피해 사실을 확인하는 내용이 담겼다. 피해를 주장한 두 사람은 옷과 가방 등을 빼앗겼던 기억과 놀이터에서 폭행당한 상황 등을 공유했다.

온라인커뮤니티 댓글 캡처

A씨는 이어 게시한 글에서 “때린 사람은 기억 못 해도 맞은 사람은 기억한다. 나는 자다가도 떠올라 깰 정도로 몸이 반응한다”며 “효린이 때리다가 ‘빨리 가야 한다’며 짜증 내던 것까지 기억에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진실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효린에게 폭행을 당했거나 폭행 장면을 목격했다는 폭로글도 연이어 등장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빌려간 물건을 돌려 줄 생각이 없었는지 받으러 가면 ‘선배가 빼앗아 갔다’는 거짓말을 했다”며 “달라고 하면 ‘XXX아 준다고’ 등 온갖 욕설을 했다”고 했다.

댓글 캡처

또 “놀이터에서 무리 지어 ‘오늘은 너 누구한테 처맞을래’라며 두려움에 떨게 했고 이유 없는 폭력을 당해야만 했다”며 “폭행당해 눈에는 핏줄과 멍이, 입술은 부풀어 올라 피가 고였다. 엄마가 학교에 쫓아가신 적도 있다”고 썼다.

효린이 피해자를 폭행하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한 네티즌은 “교실에서 자습하고 있는데 효린이 어떤 여자애 한명을 주먹으로 엄청 때렸다”며 “항상 급식 먹을 때도 느긋하게 와서 맨 앞줄에 섰다”고 주장했다. 또 “그냥 일진이었는데 티비에서 선량한 이미지로 나와서 충격이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