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그 이름, 조진래·변창훈·이재수…文정권 정말 이래도 되나”

한국당, 조 전 의원 사망 놓고 현 정부 책임론 연이어 제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5일 숨진 채 발견된 조진래 전 의원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권, 정말 이래도 되는 것입니까”라고 따졌다.

황 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 이름’, 조진래 전 의원이 세상을 떠났다”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채용비리 혐의로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은 뒤 일어난 일이다. 수사 압박에 괴로움을 주위에 호소했다고 한다.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적폐청산의 그 이름’으로 너무나 잔혹하고 비정한 정권이 됐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 이름”이라며 “고(故) 김○○님(전 한국항공우주산업 임원), 고 정○○님(변호사), 고 변창훈님(전 서울고검 검사), 고 이재수님(전 기무사령관), 고 조진래님(전 국회의원)”의 이름을 열거했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방위사업 비리 의혹, 국가정보원 및 기무사 정치개입 의혹, 채용비리 의혹 등 지난 정부 시절의 적폐청산 명분 아래 진행된 검찰 수사를 받다가 목숨을 끊은 이들의 명단이다.

황 대표는 “정말 이래도 되는 것인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라며 글을 마쳤다. 그는 서울 영등포 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사람을 살리자고 수사하고, 사람을 살리자고 정치를 하는 건데 사람이 이렇게 죽어 나가니, ‘이게 정말 괜찮은 것인가’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조 전 의원이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끝내 극단적 선택을 택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연이어 내놓고 있다. 앞서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그래 너희들 마음대로 계속 해 봐라. 잘 나가던 KAI(한국항공우주산업)는 나를 잡는다고 애꿎은 하(성용) 사장을 나와 대학 동문이라는 이유로 억지 수사를 감행해 무너지게 했고, 나와 일했던 경남도 공무원들은 죄다 좌천시키거나 한직으로 물러나게 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홍 전 대표는 “급기야 경남도에서 정무부지사, 정무특보, 경남개발공사 사장을 했던 조 전 의원이 2년에 걸친 하지도 않은 채용비리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한다”며 “참으로 못되고 몹쓸 정권”이라고 말했다.

장제원 의원도 페이스북에 “피눈물이 난다. (조 전 의원) 문상을 마치고 나오는 제 마음은 갈기갈기 찢어진다”며 “뭐가 그토록 미워서 1년 6개월 동안 사람을 이토록 괴롭히나. 수사, 소환, 재수사, 재소환…. 어느 누가 버티겠는가? 결국 죽어서 끝이 났다”라고 썼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