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를 위험하게 걷는 치매 할머니를 안전한 장소로 옮기고 자신이 신던 신발까지 벗어 신겨준 여학생을 칭찬하는 목격담이 인터넷을 훈훈하게 달구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에게 잔잔한 감동과 행복을 전해준 주인공이 누구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길거리를 위험하게 걷는 치매 할머니를 안전한 장소로 옮기고 자신이 신던 신발까지 벗어 신겨준 여학생을 칭찬하는 목격담이 인터넷을 훈훈하게 달구고 있습니다. 국민일보는 여학생을 애타게 찾고 있습니다. 보배드림 캡처

감동적인 사연은 ‘sowo’라는 네티즌이 27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힘든 시기 감동을 준 여학생’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습니다.

sowo 네티즌은 “어제(26일) 경기도 광주보건소 근처 삼성프라자앞 사거리에서 치매가 의심되는 할머니 한 분을 목격했다”면서 목격담을 시작했습니다.

할머니는 신발을 한쪽만 신고 계셨다고 합니다. 바지에는 오물이 묻어 있었다고도 하고요. 할머니는 위험해 보였다고 합니다. 자꾸만 차도 쪽으로 걸어오셔서 사고가 날 것 같다고요.

반대편 차선에서 신호 대기중이었다는 글쓴이는 “사고가 날 것 같아 차에 타고 있던 아이들에게 경찰에 신고하라고 하고 전 차에서 내리려고 하는데 어디선가 여학생이 나타나 할머니를 안전한 곳으로 모시고 갔다”면서 “한시름 놓았습니다”라고 적었습니다.

이 정도라면 뭐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상황이었겠지만 이 여학생은 남달랐습니다. 글쓴이에 따르면 여학생은 할머니에게 자신이 신고 있던 신발을 벗어서 신겨드렸습니다. 오, 이건 생각지도 못한 전개입니다.

글쓴이는 “학생은 맨발로 할머니 손을 잡고 걸어갔다”면서 “그 모습을 보니 감동 그 자체였다. 이쁘고 착한 학생 덕분에 행복했다”고 칭찬했습니다.

글쓴이는 여학생이 너무 예뻐 차를 돌려 사진을 찍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할머니에게 신발을 신겨드리는 여학생의 모습만 나올 뿐 여학생 얼굴은 찍히지 않았군요.

글쓴이는 “(차에 동승한) 아이들과 저에게 행복하고 따뜻한 감동을 준 저 여학생에게 감사하고 싶다”면서 글을 마무리 했습니다.

길거리를 위험하게 걷는 치매 할머니를 안전한 장소로 옮기고 자신이 신던 신발까지 벗어 신겨준 여학생을 칭찬하는 목격담이 인터넷을 훈훈하게 달구고 있습니다. 국민일보는 여학생을 애타게 찾고 있습니다. 보배드림 캡처

여학생은 글쓴이에게만 감동을 선사한 게 아닙니다. 글과 사진을 본 많은 네티즌들에게도 행복과 감동을 전하고 있습니다.

보배드림 회원들은 한 마음으로 여학생을 칭찬하고 있습니다.

“제 딸도 저렇게 행동할 수 있게 잘 키우겠습니다.”

“아침부터 감동입니다.”

“천사같은 학생이네요!”

“신발회사는 저 학생을 찾아 시집갈 때까지 책임지고 후원하라”

“따뜻함이 전해집니다. 엄지 척척! 여학생~ 복받을겨~”

국민일보는 이 여학생을 찾습니다. 여학생 당사자이거나 여학생을 알고 계신 분은 기사 맨 아래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