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온라인 커뮤니티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동남아 재력가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YG 출신 가수의 과거 폭로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그룹 무가당으로 활동했던 가수 프라임은 2016년 YG 소속 방송인 유병재에 대한 인터넷 기사에 “내가 밤마다 현석이 형 술접대 했으면 이맘때쯤 저 자리일 것이다. 난 그 어두운 자리가 지긋지긋해 뛰쳐 나왔다”는 댓글을 남겼다.

이 댓글은 순식간에 많은 ‘좋아요’를 받으며 화제가 됐지만, 돌연 삭제됐다. 프라임은 이후 페이스북에 “우선 댓글을 지운 건 악성 댓글이 무섭거나 사실이 아니라서가 아님을 밝힌다”면서 YG 가수로 생활하는 동안 겪었던 일을 털어놨다.

프라임은 “내가 술접대를 수년간 나간 건 그 자리를 직접 보고 함께한 수많은 남녀 지인들과 클럽관계자들이 다 알고 있다”며 “해외 클럽도 공부하고 조사하러 다녔고, 몇 년 뒤 무가당 멤버까지 됐다. 아직도 좋은 추억”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당시 계약하고 나서부터 스케줄보다 주말 술자리 호출이 많았고 그게 건강 악화까지 이어졌다”면서 “주말 가족과 조촐한 식사도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시 난 술을 잘 안 마시던 터라 나보다 유명하거나 높은 사람들이 오면 대리기사를 불러 정리하고 아침에 집에 혼자 들어가곤 했다. 그걸 수년간 했다”고 말했다. 또 “내가 관심을 끄는 게 목적이었다면 뉴스에 나올 법한 실명 거론할 비화가 많다”면서도 “난 그게 아니다. 좋은 경험이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댓글을 삭제한 것에 대해서는 “기사의 주인공 중 다른 한 분에게 미안했기 때문”이라며 “내 개인 생각을 올린 게 아차 싶은 것뿐 논란을 만들 생각도, 관심받을 줄도 몰랐다”고 설명했다.

이 글은 YG 소속 가수였던 승리가 해외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를 제공했다는 혐의를 받게 되면서 다시 주목 받았다. 이후 양 대표까지 같은 의혹을 받자, 네티즌은 YG에서 오래 전부터 유력 인사에 대한 접대가 있었던 것 아니냐며 의심하고 있다.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26일 양 대표가 2014년 7월 동남아 재력가 2명을 상대로 성접대를 제공했다는 내용의 방송 예고편을 공개했다. 구체적인 증언까지 확보했다는 제작진은 당시 YG 소속 유명 가수도 동석했다고 전했다.

YG는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