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가 국내 첫 드론 실증도시 조성 사업지로 선정됐다.

제주도는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2019 드론규제샌드박스 사업’ 드론실증도시 지자체분야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도는 사업비 100억원을 지원받아 올레길과 영어교육도시 내 안심서비스, 해양환경 모니터링, 월동작물 및 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 등에 드론을 사용한 사업을 실시한다.

도는 관광객들의 보다 안전한 여행을 위해 올레길과 영어교육도시(3163명·㎢)에 드론을 날려 순찰 활동을 하고, 스마트폰 앱으로 드론을 호출하면 신청자의 동선을 따라 비행하면서 안내하도록 할 예정이다.

도는 또 JDC와 협업모델을 발굴해 도시개발을 위한 공사현장에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한편 영어교육도시 내 학생들에게 하굣길 안심서비스를 제공하고, CCTV 사각지대 등 취약지역에도 주·야간 순찰을 실시한다.

또 드론을 해안선(258㎞)을 따라 비행하도록 해 해양환경을 살피고, 애월항·용머리·수마포구 등 일부 지역을 집중 관리지역으로 지정, 범위·횟수를 늘려 드론을 운영한다.

이와함께 드론을 활용해 해양부유물(쓰레기·괭생이모자반·파래 등), 연안침식, 공유수면 불법점유 사용현황을 관제시스템으로 전송하고, 일부는 AI를 기반으로 한 자동 분석 시스템도 구축할 방침이다.

이밖에 농가소득 안정화 및 산림 보존을 위해 월동작물 재배면적 자동계산 및 생산량 추정, 재선충 발생여부 및 위치 등도 드론을 이용해 정보를 수집할 계획이다.

노희섭 도 미래전략국장은 “이번 규제샌드박스 사업 추진을 통해 보다 다양한 분야로 드론 활용범위를 넓힐 예정”이라며 “4차산업혁명에 대응하는 다른 규제개혁도 적극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주미령 기자 lalij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