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춘천시 성수여자고등학교 앞에서 학대받은 것으로 보이는 고양이가 발견돼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달 28일 페이스북 페이지 ‘페북춘천’에는 길고양이에 대한 학대가 의심된다며 도움을 호소하는 글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고양이의 왼쪽 앞발이 꺾이고 심하게 다쳐 피가 나는 상태였다. 털에는 담뱃불로 지진듯한 흔적이 여럿 보였다.



제보자는 “학교 앞 한 식당 쪽을 오가는 길고양이 등에서 담뱃불로 지지고 칼로 난도질해 놓은 흔적을 발견했다”며 “오늘은 앞발에서 피가 많이 나고 꺾여있었다”고 전했다.

제보자는 “학대를 하는 사람이 이 글을 본다면 제발 그러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사진은 SNS상에서 급격히 퍼지면서 네티즌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연일 일어나는 길고양이 학대와 같은 동물 학대 사건을 두고 네티즌들은 “동물 학대에 관한 법을 강화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동물보호법상 신체적 고통을 주거나 상해를 입히는 등 동물을 학대한 사람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김도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