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MBC)에서 주인공 조진갑으로 활약하며 안방극장에 묵직한 카타르시스를 전한 배우 김동욱. 키이스트 제공


“대본을 읽기 전 제목에 확 꽂혔어요. 현실에 전혀 없을 판타지가 아니라 보는 사람의 답답함을 유쾌하게 해소해 줄 수 있는 판타지라 끌렸습니다. 정의로운 모습, 다들 한번쯤 보고 싶으실 것 같았죠.”

배우 김동욱(36)의 예측은 정확했다. 지난 28일 종영한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MBC)은 한국 사회 속 산적한 노동문제에 날리는 통쾌한 발차기였다. ‘갑질’을 일삼는 악덕 기업주들을 법의 심판대에 올리는 주인공 조진갑(김동욱)은 매주 묵직한 카타르시스를 안방극장에 전했다.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MBC)에서 주인공 조진갑으로 활약하며 안방극장에 묵직한 카타르시스를 전한 배우 김동욱. MBC 제공


꾸준히 오른 시청률이 공감을 보여준다. 4.3%(닐슨코리아)로 시작해 월화극 1위인 8.3%로 끝맺었다. 꼼꼼한 준비가 이런 호응의 밑바탕이 됐다. 최근 서울 강남구 키이스트 사옥에서 만난 김동욱은 “근로감독관분들의 실제 모습을 담은 영상과 사진을 많이 참고했다”며 “생소한 직업을 잘 표현할 수 있도록 행동 특성이나 의상들을 연구하는 데 특히 힘을 쏟았다”고 했다.

무엇보다 진지함과 유쾌함을 능숙히 오간 그의 연기가 흥행의 끌차가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극은 진지한 시선으로 노동문제를 다루다가도 응징의 주먹을 날릴 땐 한없이 재기발랄했다.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MBC)에서 주인공 조진갑으로 활약하며 안방극장에 묵직한 카타르시스를 전한 배우 김동욱. 키이스트 제공


“적절한 톤을 찾는 게 정말 어려웠어요. 최대한 진실하게 듣고 고민하는 진갑의 모습에서 출발했습니다. 진갑의 서사가 충분한 공감을 얻으면 이후의 코믹함이 더 자연스러워 보일 것 같았어요. 많은 풍자가 담긴 만큼 사안을 정확히 알고, 신중하게 연기하려 노력했습니다.”

친근한 이미지를 위해 촬영 전 약 보름 만에 10㎏을 찌우기도 했다. 3~4시간마다 햄버거 등을 폭식하느라 건강에 조금 무리가 오기도 했었다고. 그는 “결과적으로 작품에 도움이 된 것 같아 기쁘다”며 소탈하게 웃었다.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MBC)에서 주인공 조진갑으로 활약하며 안방극장에 묵직한 카타르시스를 전한 배우 김동욱. MBC 제공


첫 단독 주연작이었음에도 발군의 연기력이 빛났다. 최근 영화 ‘신과함께’와 드라마 ‘손 the guest’(OCN) 등을 연달아 흥행시키며 새로운 전성기를 맞고 있다. 그는 “머지않은 시간에 또 시청자분들을 만나 뵙고 싶다”며 눈을 빛냈다.

“전성기가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어요(웃음). ‘물 들어올 때 노 저어라’는 말이 있는데, 결국 제 그릇이 중요한 것 같아요. 물이 계속 들어올 수 있도록 그릇을 점점 넓혀가야죠. 일희일비하지 않고, 꾸준히 나아가겠습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