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영상 캡처

일본서 달아나던 성추행범의 발을 걸어 넘어뜨린 남성에 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달 28일 일본 도쿄 아카바네 역 승강장에서 여고생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던 남성이 체포됐다.

일본 후지TV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5월 내내 한 소녀를 성추행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이날도 남성은 해당 여고생의 신체 부위를 만지며 성추행했다. 당시 여고생은 친구와 함께 있었으며 도망치는 범인을 잡기 위해 전력 질주를 했다.

범인이 사력을 다해 도망가는 모습은 주변에 있던 한 남학생이 장면을 촬영하며 알려졌다. 영상에는 날쌔게 도망가는 남성을 여고생 두 명이 따라잡으려 뒤쫓는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온 힘을 다해 달리는 범인이 기차역 출구와 연결된 에스컬레이터 쪽으로 향하면서 여고생들은 범인을 놓치는 듯했다.

그런데 그 순간, 계단 근처에서 팔짱을 낀 채 모든 상황을 지켜보던 한 남성이 자신의 앞을 지나가는 치한에게 슬쩍 발을 내밀었다. 성추행범은 시민이 내민 발에 걸려 넘어지면서 곧바로 쫓아온 여고생 두 명에게 붙잡혀 경찰에 인계됐다. 검은색 양복에 흰 와이셔츠를 입고 서류가방을 둘러맨 차림이었다.



곧바로 역무원에게 붙잡힌 범인은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범인은 평범한 30대 직장인이었다.

이후 당시의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가며 수많은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네티즌들은 “그 순간 범인을 잡으려고 용기를 내서 달려간 여고생이 대단하다” “시민의 도움이 없었다면 잡지 못했을 것이다. 행동에 박수를 보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해당 장면을 찍은 남학생은 “중요한 증거가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영상을 촬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영상이 포털사이트에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김도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