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성동구청 제공

실내에서 1급발암 물질인 라돈 노출이 비흡연 폐암 환자의 종양 내 유전자 돌연변이를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라돈에 많이 노출될수록 폐암 환자의 치료 경과가 좋지 않고 재발 위험도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 혈액종양내과 임선민 교수는 연세대 의대 김혜련 교수팀과 연세대 원주의대 강대룡 교수팀과 함께 라돈 노출이 폐암 내 유전자 돌연변이 유발에 관여하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확인한 이번 연구를 국제 학술지 ‘폐암(Lung Cancer)‘ 온라인판에 발표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에서 실내 라돈 노출 수치가 높은 그룹의 환자군(48 Bq/㎥ 초과)에서 ‘종양 변이 부담’(tumor mutation burden·100만 염기당 발생하는 돌연변이 수)이 평균 1MB(100만 염기) 당 2.34개 높은 것은 물론 DNA 손상을 복구하는 기전 장애가 발생하면서 라돈에 의한 DNA 손상 정도가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라돈에 많이 노출되는 비흡연 폐암 환자의 경우 종양 내 돌연변이가 증가함에 따라 예후가 좋지 않고 재발 위험도 높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

연구팀은 2015년 10월~2016년 5월 폐선암으로 진단받은 1기~3A 비흡연자 환자 43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와 실내 거주지에서 라돈 수치를 측정했다.
라돈 노출 수치가 높은 그룹(48 Bq/㎥ 초과)과 낮은 그룹(48 Bq/㎥ 미만)으로 나누어 종양 유전자를 비교하고, 유전자 분석에 동의한 총 41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암 유전자 변이를 도출하는 차세대 시퀀싱 분석을 진행했다.

방사선을 방출하는 라돈은 일상생활에서 쉽게 노출될 수 있는 1급 발암물질이다. 라돈은 비흡연자에게도 폐암을 일으킬 수 있으며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체 폐암 환자의 3~14%가 라돈에 의해 발병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임선민 교수는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라돈이 폐암 환자의 유전자 돌연변이 증가와 암세포의 악성도를 높임으로써 폐암 환자의 치료를 어렵게 한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 돌연변이에 반응하는 맞춤형 표적치료제를 개발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