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아버지가 암에 걸려 병원비가 필요하다”고 지인들을 속여 돈을 받아 챙긴 2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4형사단독(판사 김정석)은 사기죄로 기소된 A씨(28)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6월 카카오톡을 통해 “아버지 암 수술비와 치료비가 필요하다”고 속여 지인인 B씨로부터 163만원을 송금받았다. A씨는 같은 수법으로 지인 6명으로부터 총 1779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비트코인에 투자했다가 실패해 1400만원의 빚을 지게 되자 대출금을 갚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상습적인 사기를 벌였다는 점에서 죄질이 좋지 않지만 피해 금액을 대부분 보상하고 잘못을 반성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벌금형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강문정 객원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