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통일을 위한 평화의 기도

황준성 숭실대학교 총장

황준성 숭실대학교 총장


평화의 주권자 되시는 하나님, 우리는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남침으로 일어난 비참한 전쟁을 3년 동안 겪었습니다. 그로부터 69년이 지나 새로운 6월을 맞이합니다. 아직도 이 땅은 휴전 상태에 멈춰 있습니다. 북쪽의 가족이 떠오를 때마다 흐르던 이산가족의 눈물은 아직 멈추지 않았습니다. 분단국에 사는 온 국민이 이들과 같은 고통 속에 있습니다. 저희를 불쌍히 여겨 주옵소서. 기쁨의 눈물이 흐를 평화통일을 기도합니다. 오직 주님에게서만 오는 줄로 믿습니다. 이 땅에 피 흘림 없는 복음통일의 기쁨을 흘려보내 주소서.

자유의 축복을 주신 하나님,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 체제 아래 번영케 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은혜 위에 은혜를 더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가가 되게 하소서. 주의 은혜로 전쟁의 폐허 위에서 산업화와 민주주의, 번영을 이뤘습니다. 대학마다 새로운 산업혁명을 이끄는 수많은 인재를 양성하게 하셔서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가 되게 하소서.

한국교회가 거룩한 교회로 갱신돼 통일과 북한 복음화를 선도케 하소서. 통일을 이끌 통일세대가 교회와 학교에서 무수히 세워지게 하소서. 남북한 7500만이 함께 자유와 행복을 누리며 주변국에 유익을 나누는 민족과 국가가 되게 하소서.

어두운 곳에 거룩한 빛을 비추는 하나님, 북녘땅 위에도 당신의 빛을 비추셔서 주님을 마음껏 예배하는 자유가 임하게 하소서. 최근 북한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했고 가뭄으로 인해 식량 부족을 겪고 있습니다. 군수(軍需)를 민수(民需)로 돌리는 상황도 전개되고 있습니다. 주의 영을 북한 지도자들의 마음에 부으셔서 이들이 진정 회개하고 핵무기를 완전히 폐기하며 개혁·개방의 길로 나오도록 역사해 주소서.

미국 정부는 북한에 기회를 주고자 북한이 쏜 발사체를 외교적으로 완화해서 표현했습니다. 일본도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을 제안했습니다. 북한이 자극적 선택을 하지 않고 올바른 길을 선택할 수 있도록 이끄소서. 그 길이 평화통일과 민족번영의 길이 되며 세계선교의 길이 되도록 이 민족을 축복하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황준성 숭실대학교 총장>


▦ 통일기도문 해설

본 기도문의 첫 기도 제목은 숭실대학교가 ‘이산(離散)대학’이기에 이산가족을 위한 기도로 출발했다. 숭실대는 기독교 대학이다. 1897년 평양의 베어드 선교사에 의해 세워진 대학교다. 일제강점기 숭실대학교는 신사참배를 우상으로 규정하고 스스로 폐교했다. 1950년 6월 25일 이 땅에서 일어난 비참한 전쟁은 53년 7월 27일 휴전된다. 폐허가 된 국가를 일으킬 인재 양성을 위해 숭실대는 54년 서울에서 재건됐다. 이산대학교로서 숭실대는 이산가족의 가슴에 맺힌 응어리와 눈물에 대한 이해를 갖고 깊이 공감하고 있다. 숭실대는 평양숭실대학교의 재건이 비전이며 대한민국 국민의 염원인 통일을 향해 백마처럼 달려가고자 한다. 숭실대는 이처럼 ‘기독교 대학’이며 ‘민족 대학’이고 ‘통일선도대학’이기에 ‘피 흘림이 없는 복음 통일’을 위해 기도한다.

둘째 단락은 애국의 마음으로 제4차 산업혁명을 통한 대한민국의 번영과 한국교회의 통일세대를 위해 기도하는 내용이다. 대한민국은 전쟁의 폐허에서 나라를 재건한 위대한 나라며 한강의 기적을 일으킨 나라다. 숭실대도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이끌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 시대 및 통일 시대의 인재 양성은 수레의 양 바퀴처럼 같이 굴러가야 대한민국이 번영의 길로 들어설 수 있다. 학교는 학교대로 국가를 번영시킬 인재를 양성하고 교회는 교회대로 국가를 사랑하는 인재를 신앙으로 양성해야 한다. 이 모든 인재가 통일 세대가 될 것이다. 이러한 인재들이 2500만과 5000만이 함께 사는 통일국가를 성공적으로 이끌고 주변국에 유익을 주는 상리공영의 국가로 이끌 것이다. 기독교학교인 숭실대와 한국교회가 같은 비전을 품고 통일 한국을 세울 통일 세대를 양성하자는 기도를 담았다.

셋째 단락은 북한 땅과 동포를 위한 기도다. 북한은 하노이 회담 결렬로 대북 제재의 완화와 해제에 실패했다. 최근에 가뭄이 심해져 식량 부족 현상이 발생했다. 더욱이 북한 농업부는 지난달 30일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첫 발병했다고 공식 통보했다. 아시아에서는 5번째 발병국이 됐다. 지난달 31일자 노동신문에도 ‘심각한 후과’라는 제목으로 경제적 손실이 크다는 보도를 했다. 전염성이 강해서 북한 돼지 사육 기반이 붕괴될 수도 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긴 잠행을 깨고 자강도에 군수 시설을 지도한 것이 보도됐다. 이는 군수(軍需)를 민수(民需)로 돌리기 위한 현지 지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대북 제재와 하노이 회담의 실패 등 여러 악재로 북한 동포의 생활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돈주와 엘리트 계층의 불만을 잠재우고자 하는 고심이 느껴진다. 북한 동포의 생활 향상을 위해 지도층이 핵무기를 완전히 포기하고 개혁·개방의 길로 나아가도록 하나님께서 은총을 주시길 기도한다. 미국 정부도 김정은 위원장에게 기회를 주고 일본도 북·일 정상회담을 제안하고 있다. 남북 그리고 주변국이 공동 번영으로 나아가는 길로 접어들게 해달라는 간구를 담았다.

<황준성 숭실대학교 총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