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드라마 '연애의 발견'에서 함께 연기한 정유미, 에릭

드라마 ‘케세라세라’가 12년 만에 리메이크 된다. 리메이크작의 주인공으로는 원작의 배우들이 그대로 거론되고 있다.

7일 ‘케세라세라2’ 제작사 JS픽쳐스 측은 “‘케세라세라’ 리메이크를 기획 중이다. 캐스팅에 대해서는 에릭, 정유미 두 배우를 거론하고 있지만 확정은 아니다”라며 “드라마 촬영 시기도 미정이라서 공개하기는 이르다”고 밝혔다.

MBC 드라마 '케세라세라'

2007년 3월 17일부터 5월 13일까지 방송된 MBC 드라마 ‘케세라세라’는 백화점과 패션업체를 무대로 주인공들의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에릭, 정유미, 윤지혜, 이규한 등이 출연했다.

JS픽쳐스 측은 ‘케세라세라’ 제작과 관련해 “리메이크 개념으로 봐주면 될 것 같다”며 “올해 하반기 촬영을 준비하고 있지만 편성 등 대부분이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에릭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구체적으로 결정된 건 없다. 대본을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며 “출연은 아직 결정된 사항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에릭과 정유미가 ‘케세라세라’ 리메이크작에 함께 출연하면 두 사람은 ‘케세라세라’ ‘연애의 발견’에 이어 세 번째로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