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 캡처

인천의 한 카페에서 친형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교도소에 있을 때 보살펴주지 않아 친형에게 감정이 쌓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51)는 지난 7일 낮 12시6분에 인천 계양구 한 카페에서 친형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숨지게 한 뒤 도주했다. A씨는 범행 후 경기도 부천의 한 호텔에 아내와 피신해 있다가 범행 10시간여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9일 살인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범행 이유에 대해 “교도소에 있을 때 보살펴주지 않는 등의 이유로 친형에게 감정이 쌓였다”며 “사업을 같이하는 문제 등을 논의하던 중 흉기로 찔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A씨는 “흉기로 상해를 입히려고 했을 뿐 살해할 의도는 아니었다”고 진술했다.

A씨는 과거 마약 복용 등으로 적발돼 벌금형이나 징역형을 선고받은 전과가 13차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