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제천의 한 학교에서 자신의 동생이 끔찍한 학교폭력에 시달렸다는 고발글이 인터넷을 강타했다. 피해 학생의 친누나는 고등학생인 동생이 차마 입에 담을 수조차 없는 갖가지 폭력과 욕설, 괴롭힘을 당해왔다면서 가해자들이 엄벌에 처해지길 바라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국민일보DB

네티즌 A씨가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천 집단 학교폭력 및 유사강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사건이 알려졌다.

피해 학생의 친누나라는 A씨는 가해 학생들이 동생인 B군에게 온갖 폭력을 행사하고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가해 학생들이 동생의) 항문에 소주병과 칫솔, 피우던 담배 등을 꽂고 피가 나니 재미있다고 모욕을 주었다”면서 “동네 샌드백마냥 툭하면 불러 술과 담배 심부름을 시켰다”고 적었다.

가해 학생들은 또 단톡방에서 B군의 부모 욕을 하거나 B군을 어떻게 괴롭힐지도 작당했다고 한다.

A씨는 “(가해 학생들은 동생의) 머리와 뺨은 기본으로 때렸고 사람들 있는 곳에서 무시하는 말투로 상처를 주었다”면서 “술을 먹인 뒤 자는 동생의 발가락 사이에 휴지를 꽂아 불을 불이는 이른바 ‘불침’으로 화상을 입히기도 했다”고 호소했다. 이어 “동생은 너무나 뜨겁고 아팠지만 (가해 학생들이) 무서워 그대로 자는 척 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B군은 이후 사고로 응급실에 입원했는데 가해 학생들은 이때에도 B군을 조롱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동생의 면회를 왔던 (가해 학생들은) ‘그 OO 팔 잘렸으면 좋겠다’거나 ‘뒤졌으면 좋겠다’ ‘뒤지면 육개장 먹으러 가자’ ‘보험금으로 엄마한테 효도하겠네’ ‘의식 돌아오면 입에 소주를 부어버려야지’ 등의 상식 이하의 말을 했다”면서 “이게 미성년자들이 할 수 있는 말과 행동인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A씨는 그러나 B군이 어떤 경위로 사고를 당했는지를 구체적으로 적지 않았다. 또 가해 학생에 대한 정보도 거의 적지 않았다.

A씨를 알고 있다는 네티즌 C씨는 9일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B군은 교통사고로 응급실에서 수혈팩 70개 이상이 소모되는 수술을 받았다”면서 “교통사고와 학교폭력 사이에 어떤 인과관계가 있는지는 아직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C씨는 또 “A씨가 7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8일에는 경찰에서 피해자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가해 학생 부모들 또한 피해학생의 가족을 비이성적으로 대했다고 한다.


A씨는 “가해자 부모는 제 번호를 알아내 수시로 전화를 걸어 ‘판단 잘해라’ ‘아이들 어려서 실수한 것이고 애들끼리 장난친 것이다’라는 식으로 말하면서 반성하지 않고 있다”면서 “보복이 두려워 평소에 학교 가길 두려워하면서 끙끙 앓았을 동생을 생각하니 죄책감이 앞선다”고 적었다.

A씨는 이어 “다신 이런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청원을 올렸다”면서 “이 글이 널리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A씨의 청원글은 오른 지 하루 만에 2만명 이상 동참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