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을 당한 고등학생의 아버지가 유서를 남긴 채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충북 제천에 사는 청원인은 지난달 30일 ‘저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며 청원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저는 학교폭력의 피해자다. 2년 넘게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으며 경찰이 사고를 덮자 아버지는 괴로워하는 저를 보는 게 힘드셔서 유서를 남기고 자살했다”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고등학교 생활 동안 심한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같은 반 학우들은 괴롭힘을 당하는 청원인을 외면했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나를 수도 없이 때리고 돈을 뺏었다. 인터넷 불법 도박 토토 등을 시키면서 돈을 벌어오게 했고, 벌어오지 못하면 맞았다”며 “심지어는 제 여동생을 강간하겠다고 협박까지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청원인은 “사건 이후 환각, 환청, 불안장애에 시달렸다. 2년 동안 정신과 치료를 받을 정도였다. 하지만 부모님이 아시게 되면 속상해하실까 봐 그 누구에게도 알리지 못했다”고 적었다.

청원인은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된 부모님이 큰 충격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청원인은 “부모님이 이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경찰은 ‘이건 어차피 처벌도 안 되니까 빼자’라는 말을 하며 대응했다”며 “가해 학생들은 저에게 ‘주동자 한 명에게만 맞았다고 진술해라’고 협박했다. 당시에는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 시키는 대로 진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결국 모두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저는 자살 충동에 시달렸고, 그런 저를 보는 아버지가 너무 힘들어하셨다”며 “결국 아버지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유서에는 ‘아들아, 사랑한다. 열심히 잘 살고 동생들을 부탁하고 정말 미안하다. 검찰청 계장님 우리 아들 잘 부탁하고 억울함을 풀어주셔서 우리 아들이 힘차게 살 수 있게 도와달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고 청원인은 밝혔다.

청원인은 “꾸준한 치료와 가족의 도움으로 조금은 일상생활이 가능해졌다”라며 “물질적인 보상보다는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싶다. 대한민국 법이 피해자를 위해 있다면 저를 도와달라”라고 덧붙였다. 이 글은 9일 오후 5시 기준 6753명의 동의를 얻었다.

경찰 측은 “학교 폭력 사건은 공갈과 폭행혐의로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상태”라며 “하지만 피해자 아버지의 죽음과 학교폭력 사건과는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김도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