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10명 가운데 7명 가량은 1년에 한 번 이상 겪는다는 편두통. 두통의 원인은 뚜렷하게 밝혀진 것이 없다. 고혈압, 수면부족, 스트레스 등이 대표적 원인으로 꼽힌다. 그런데 오전 두통의 경우 ‘수면무호흡증’이 원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미시건주 앤아버 신경과 수면전문의 제임스 와인트라웁 박사팀은 편두통과 수면무호흡증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연구진은 “수면 무호흡증은 편두통의 주된 요인으로 부분적인 기도 폐쇄로 인해 뇌로 산소 공급이 원활하게 안 되면서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면 중 발생하는 편두통은 주로 렘수면(꿈 등 뇌활동이 상당히 활발히 일어나는 수면 단계) 이후에 나타나는데, 렘수면 단계에서 횡경막 기능이 떨어지면서 수면무호흡증 증상이 심해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 코를 골다가 10초 이상 숨을 쉬지 않아 공기의 흐름이 완전히 멈추는 증상이 수면 1시간 당 5번 이상 나타나거나 7시간의 수면 동안 30회 이상 나타나는 질병이다.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이 있으면 두개골의 압력이 높아져 아침에 심한 두통을 호소하거나 낮에 주간졸음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은 10일 “수면무호흡 증상이 나타날 때 체내의 산소포화도가 낮아지고, 이산화탄소가 늘어나게 되는데 이때 두뇌를 비롯한 체내에 산소와 영양분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게 되기 때문에 아침 두통을 유발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면무호흡증이 심한 경우 혈중 산소포화도가 떨어지면서 심장에 부담이 커져 허혈성 심장병, 부정맥, 심부전증 등이 발생하고 고혈압, 호흡부전, 내분비장애 등을 초래할 수도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또 수면 시 구강호흡이 두통 유발의 다른 원인이 될 수 있다. 구강호흡은 악관절 및 측두부 근육에 무리를 주면서 목 뒤와 어깨 뒤쪽까지 긴장시키기 때문에 신체에 스트레스를 증가시켜 두통을 발생하게 한다.

수면무호흡증의 치료는 양압기가 최선이다. 양압기는 자는 동안 기도를 확장시키고 공기를 인위적으로 공급해주는 역할을 한다. 양압기 치료를 시작한 직후에는 주 5~6회 사용을 권장한다. 증상이 호전되면 주 1~2회로 줄일 수 있다.

자다가 두통으로 깨거나 자고 나도 오전에 두통이 있을 때는 무작정 두통약을 먹는 것 보다 수면무호흡증 여부 검사가 중요하다. 특별한 이유 없이 두통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고 구강호흡이나 수면무호흡증 증상이 의심된다면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원인을 찾고 빠른 치료를 해야 한다. 다행히 지난해 7월부터 수면무호흡증 관련 수면다원검사와 양압기 치료가 건강보험 적용이 결정되면서 비용 부담이 많이 줄었다.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코골이를 한결 줄일 수 있다. 잘 때 옆으로 눕고 높은 베개를 피하고 금연과 절주를 하는 것도 도움된다. 코골이와 비만은 상관관계가 높기 때문에 비만이 있다면 꾸준한 운동을 통해 체중감량을 해야 한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