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바다사랑 장학재단에 1000만원을 기부한 충북 옥천고 3학년 김윤수군이 10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찾아 희생 장병을 추모하고 있다. (해군 제공).뉴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천안함 유족 등을 위해 바다사랑 해군장학재단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충북 옥천고등학교 3학년 김윤수(19)군은 10일 계룡대 해군본부를 찾아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에게 기부 증서와 천안함 추모 티셔츠 80매를 전달했다.

김군은 지난해부터 천안함 희생 장병을 추모하는 티셔츠를 제작해 판매했다. 김군은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그동안 모은 수익금 1000만원을 해군 전사·순직 장병 유자녀를 돕는 재단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김군은 중학교 3학년 때부터 매년 천안함 피격일과 현충일에 국립대전현충원에 있는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찾아 헌화를 해왔다. 2017년 현충일에도 현충원을 찾은 김군은 천안함 전사자의 어린 유가족을 보고 그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티셔츠를 제작해 판매하기 시작했다.

김군은 지난해 6월 천안함재단에 익명으로 티셔츠 판매의 첫 수익금 100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또 지난달 27일 청해부대 고(故) 최종근 하사 안장식 때에도 손편지와 함께 익명으로 100만원을 기부했다.

김군은 “천안함 46용사들이 목숨 바쳐 대한민국을 지켰으니 그들의 명예를 지키는 것은 우리 국민이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해군 순직 및 전사자 가족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심 총장은 “김군의 선행이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해군은 물론 우리 사회에도 큰 울림을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