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방콕을 방문한 한국인 여성 2명이 현지 택시기사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0일 현지 매체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3일 오전 발생했다. 택시기사 A씨는 한국인 여성 2명이 승차한 후 미터기를 켜달라고 요구하자 쇠막대기로 폭행했다. 이어 이들의 스마트폰을 막무가내로 빼앗기도 했다. 승객들은 이 과정에서 벌어진 몸싸움에 상처를 입었고, A씨는 승객들을 아무 곳에나 내려둔 채 달아났다.

태국 육상교통국은 A씨가 승객들에게 무례하게 군 점, 미터기를 사용하지 않은 점, 승객들을 목적지에 데려다주지 않은 점, 기한이 만료된 운전면허로 운행한 점 등을 들어 벌금을 부과했다. A씨의 운전면허는 10년 전 만료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이번 범죄로 최대 1000바트에서 2000바트의 벌금을 물게 됐다. 우리나라 돈으로 환산하면 약 3만7000~7만5000원 정도다.

피해자들은 사건 직후 현지 경찰과 주태국 한국 대사관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씨가 구금됐다는 상황을 전해 듣고 태국 경찰에 감사 인사와 꽃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육상교통국은 경찰과 협조해 A씨의 추가 혐의가 있는지 조사 중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