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인스타그램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 출신 가수 홍자가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라고 사과했다.

홍자는 10일 인스타그램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울산 출신인 홍자는 지난 7일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제’에서 관객들에게 인사하던 중 “무대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뵈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도 있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뒤이어 “외가댁이 전부 전라도 출생이다. 전라도도 경상도도 저에게는 다 같은 고향” 등의 발언으로 수습에 나서긴 했지만, 경솔한 행동이었다는 지적을 받았다.

홍자 인스타그램 글 전문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