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수에서 가이드를 폭행해 물의를 일으킨 박종철 전 경북 예천군의원(54·사진)에게 법원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대구지법 상주지원 형사단독 남인수 부장판사는 11일 박 전 의원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군의원 품위를 손상시키고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켰다”며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다.

박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23일 캐나다 해외연수 중 현지 가이드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이 구형했다.

앞서 예천군의회는 논란이 증폭되자 지난 2월 1일 예천군의회 부의장이던 박 의원을 제명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