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가 리그 오브 레전드(LoL)의 새로운 게임 모드인 ‘전략적 팀 전투’를 공개했다. 세간에는 ‘롤토체스(LoL+오토체스)’로 화제를 사고 있다.

11일 라이엇 게임즈에 따르면 ‘전략적 팀 전투’는 오는 25일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8명의 플레이어가 마지막 한 명이 남을 때까지 일대일로 대전하는 게임 모드다. 플레이어는 일부 LoL 챔피언 중 무작위로 뽑힌 챔피언을 활용해 최선의 조합을 구성한 후 아이템으로 병력을 업그레이드하고, 유리한 전투 대형을 구축하는 전략적 대결을 펼치게 된다. 라이엇 게임즈는 경쟁심이 넘치는 하드코어 플레이어부터 캐주얼, 소셜 플레이어에게까지 즐겁게 게임을 이용할 수 있도록 자동 전투 장르의 게임 모드를 최초로 출시하게 됐다.

전략적 팀 전투 모드는 오는 25일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며, 기존 플레이어부터 신규 플레이어까지 LoL 계정만 있으면 누구나 이 모드를 즐길 수 있다.

리처드 헨켈 라이엇 게임즈 프로덕트 매니저는 “우리는 격주로 진행하는 게임 업데이트부터 주기적으로 제작하는 특별 이벤트와 게임 모드까지, 대대적으로 플레이어와 팬 여러분께 헌신하겠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며 ”그동안 자동 전투 장르에 대한 플레이어 여러분의 관심이 대단했으며, 이제 LoL 특유의 아트와 스타일, 깊은 게임플레이가 새로운 게임 모드에서 살아 숨 쉬는 모습을 팬 여러분의 기대 속에 선보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