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았다.

추 의원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부터 이 여사와 각별한 인연을 이어왔다. 이날도 추 의원은 빈소에 들어서며 침통한 듯 눈시울을 붉히며 조화를 건넸다.

앞서 추 의원은 같은날 SNS에 “무릎이 닳도록 기도와 헌신의 삶을 살아온 당신을 한없이 사모하고 존경한다”며 “보고 싶어 했던 대통령 곁에서 고이 잠드소서”라는 추모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 여사는 10일 오후 11시37분쯤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97세.



백승연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