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들의 대폭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 위원장은 11일 KBS1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서 내년 총선에 적용할 공천 기준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신 위원장은 “20대 공천은 막장 공천이었다. 실세의 친소관계로 인해 경쟁력 있는 후보가 경선조차도 못 치렀다”며 “17~20대 공천을 보면 30~45% 정도 현역의원들을 물갈이했다. 이번 공천에서 국민의 공감을 얻으려면 물갈이 폭이 과거보다는 클 것”이라고 밝혔다.

막말 페널티도 언급했다. 그는 “막말이냐, 아니냐의 기준에 차이가 있다. 하지만 국민 다수가 싫어하는 부적절한 언행들에 대해서는 페널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이어 “탄핵 이후에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체제, 홍준표 당 대표 체제, 김병준 비대위원장 체제를 거쳤다. 그때그때 당 지도부의 성격에 따라서 인적 쇄신에 대한 기준이 달랐다”며 “당시 기준과 지금은 다를 수 있다.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발언은 지난해 12월 나온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의 인적 쇄신 명단에 대해 수정 의사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당시 물갈이 명단에는 당내 중진인 김무성·홍문종 의원 등 21명이 포함됐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