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점(‧)’ 하나를 써서 올린 것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그의 페이스북 친구들은 “말만하면 막말이라고 하니까 썼다”거나 “전 의원님의 이런 점이 좋습니다”라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민 대변인은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점 하나가 찍힌 게시물을 올렸다.

하루에도 수차례씩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논평과 개인적 단상을 거침없이 올리던 그가 뜬금없이 점 하나를 찍어 올리자 페친들이 놀랐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민 대변인 페친들의 의견은 대체로 비슷했다. 잇단 막말 시비에 저항하려는 민 대변인의 심경을 단적으로 드러냈다는 분석이었다.

“말 좀 하고 살아야 하는데 말도 못하게 하는군요”

“말만 하모 기사화되니까 말만 하모 막말이라 하니까”

“선택과 집중. 난 한 놈만 팬다”

“현실을 더 이상 표현하거나 글로는 어렵다는 뜻 같습니다.”

“5천년 흘러온 역사를 어이없는 한 점이 망쳐 놓았네”

위트 넘치는 글이라는 칭찬도 눈에 띄었다.

“전 의원님의 이런 ‘점’이 좋습니다~^^”

“아주 강한 독침을 쐈다고 대서특필될 듯합니다.”

“다양한 작전을 구사하시는군요.”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세월호 유가족들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막말 논란으로 뭇매를 맞았던 차명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은 민 대변인 페이스북에 오른 ‘점’ 글의 댓글에 물음표(?)와 마침표(!)를 연달아 달기도 했다. 민 대변인은 차 전 의원의 댓글에 ‘좋아요’를 누르며 화답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잇단 막말 논란에도 민 대변인은 연일 페이스북에 거침없는 발언을 올리고 있다. 이날 오전에는 북유럽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듯 ‘나도 피오르 해안 관광하고 싶다’고 썼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