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민경욱 대변인의 ‘천렵질 막말’ 논란에 대해 “아무거나 막말이라고 말하는 그 말이 바로 막말”이라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4대강 보 파괴 저지 대토론회’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민 대변인의 논평이) 서면으로 발표됐을 텐데 그걸 잘 읽어보면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막말이라는 막말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얌전한 야당 앞에는 패배 뿐”이라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서는 “우리가 이기는 길로 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정부의 폭정을 놓아둘 수 없다. 민생과 경제를 살리고 안보를 지켜내는 이기는 길로 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민 대변인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에 대해 “불쏘시개를 지펴 집구석 부엌 아궁이를 있는 대로 달궈놓고는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마냥 나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고 논평을 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은 저열한 막말을 반복하는 민 대변인을 감싸지 마라”고 반발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