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해군 함정이 11일 동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북한 선박을 구조, 예인하는 모습. 합참 제공

동해에서 표류하던 북한 어선을 우리 해군 함정이 11일 구조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북측으로 돌려보냈다. 해군 함정이 북한 조난 선박을 예인, NLL에서 북측에 인계한 첫 번째 사례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1시15분쯤 우리 해군 함정이 속초 동북방 약 161㎞, 북방한계선(NLL) 이남 약 5㎞ 부근 해상에서 기관 고장으로 표류 중인 북한 어선 1척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표류하던 북한 어선에는 6명이 타고 있었다.
우리 해군 함정이 11일 동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북한 선박을 구조해 북방한계선 인근으로 이동하고 있다. 합참 제공

합참은 “선원들이 북측으로 귀환의사를 밝혔고, 북측에서 통신망으로 해당 선박을 구조, 예인해 줄 것을 요청해왔다”며 “‘9·19군사합의’ 정신과 인도적 차원에서 해군 함정으로 NLL까지 북한 선박을 예인해 오후 7시8분에 북측에 인계했다”고 설명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