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X NEWS 캡처

미국 폭스뉴스가 11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카메룬 북서쪽에 사는 4세 남자아이의 뱃속에서 회충 수십 마리가 나왔다고 전했다.

아이는 평소 위통과 복부 팽창을 호소했으며 자주 구토를 했다. 아이에게는 장에 내용물이 정체하는 장폐색이 진행되고 있다는 진단이 내려졌다. 게다가 증상은 점점 심해지고 있었다. 의사는 수술을 결정했다. 아이의 장 일부를 절단한 의료진은 배에서 거대한 회충 수십 마리를 발견했다. 의사들은 침착하게 회충을 제거했다.

다행히 수술은 무사히 끝났고 아이는 일주일 뒤 퇴원했다. 수술 부위도 잘 아물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약 8억명에서 12억명이 회충에 감염된다. 특히 아프리카 지역에서는 수술 받은 아이처럼 뱃속에 수십 마리의 회충이 발견되는 일은 흔하다.

CDC에 따르면 오염된 흙이 묻은 손을 입에 대거나 손을 씻지 않고 음식을 조리할 경우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 또 껍질을 벗기지 않은 채소나 과일을 섭취할 때도 주의해야 한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